이슈 분류

‘신당역 스토킹 살인’ 분향소에 피해자 이름 노출

작성자 정보

  • 유튜브링크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1일 서울교통공사와 노조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19일부터 12일간을 피해자 추모주간으로 지정하고 본사, 시청역, 차량 사업소, 기술별관을 포함한 20여곳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그중 마포구 성산별관 분향소에 피해자 이름을 적은 위패가 설치됐다. 통상 피해자 이름은 ‘2차 피해’를 우려해 공개되지 않는다.

유족은 공사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는 이날 피해자 이름 노출을 인지하고 분향소의 위패를 내렸다. 공사 관계자는 “위패 설치 과정에서 실무상 잘못이 있었다. 즉시 조치했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kcopd@kmib.co.kr)

http://naver.me/GyyPtZhw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798 / 1 페이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