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분류

'유퀴즈' 감독의 유재석 미담 "부러워했던 롱패딩, 촬영 끝까지 기다렸다 선물"

작성자 정보

  • 유튜브링크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KBS2 '다큐3일' 등의 다큐멘터리 감독이자 최근 '참 괜찮은 태도'라는 책을 발간한 박지현 감독은 MBC '무한도전'에서부터 유재석과 인연을 맺어왔다. 박지현 감독은 유재석과의 호흡에 대해 "그 분이 이동할 때는 차에 한 번 타야 될 거 같아 허락을 구했다. 차에 탔는데 너무 숨막히지 않냐. 유느님이 검소하셔서 큰 차도 아니었다. 스태프 분들하고 옹기종기 껴있었다"며 "'어떡하지?' 싶어서 카메라 내려놓고 아무말 대잔치를 했다. 그때 보였던 게 코디 분이 롱패딩을 입고 계셨다. 현장에서는 흔했는데 제가 없었다. '모두가 있는데 저만 없다. 너무 부럽다'했다"고 밝혔다.

그렇게 가볍게 대화를 하고 현장에 도착하자 스태프들은 대본리딩을 하고 있었다. 박지현 감독은 "방해 안 되게 내려서 조용히 지나가는데 (유재석이) 뒤에서 '지현아 어디가' 하는 거다. 그 목소리가 아직도 생생하다. 제 이름을 아는 것도 몰랐고 스태프와 이야기를 나누실 때 왜 제 뒷모습을 보셨을까. 그것도 그 분의 배려인 거 같다. 제가 피하는 걸 다 신경 써서 티 나게 부르시는 거 같다. 너무 찡하고 감동이었다"고 밝혔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3개월 간의 촬영이 끝난 후 박지현 감독의 마지막 촬영은 '토토가'였다. 박지현 감독은 "그 현장은 전쟁터였다. 이 분들 다 쓰러지지 않을까 싶은 정도로 바빴다"며 "현장 철거하는 거 찍고 마지막으로 김태호PD님 인터뷰를 길게 했다. 한 30분 넘게 이어지고 마무리하고 저희도 정리하고 나가려는데 복도 엘리베이터 앞에 유재석 님이 그 패딩을 들고 혼자 서계시더라"라고 밝혔다. 3개월 전 박지현 감독이 지나가듯 했던 롱패딩 얘기를 기억했던 것.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211250100185620023705&servicedate=20221124#rs

관련자료

댓글 1
profile_image

김원형님의 댓글

  • 김원형
  • 작성일
그동안 꽁떡 어플이랑 채팅사이트 여러개 쓰면서..
나름 어디가 꽁떡하기 좋았는지 정리해 볼겸 끄적거려봄.
 
 
1. 달*한**
 
실시간 다수 매칭이라서 경쟁 타야함 막판에 긴장감 오짐
처음이 어렵고 살아남으면 이후로는 수월함
요즘은 심사가 까다로워져서 새로운 남여 유입이 없어보임
 

2. ㄷ단*
 
한창 랜덤채팅 인기탈때 흥했던 곳으로 홈런후기도 많았고
나같은 평민들도 이곳에서 꿀 많이 빨았음 최근에 다시 깔아봤는데
사람도 없고 조건글로 넘쳐난다. 쪽지 보내고 기다리다 보면 간혹
월척이 뜨기는 하는데 여유 시간 많을때 해야함 강태공들이
많으니 월척 톡아이디 받으면 곧바로 다른쪽으로 이어가야함
 

3. 슈**ㅌ
 
여긴 작년에 핫 했음 이멜로만 가입하고 먼저 접속한 사람을
밀어주는 매칭 방식이라서 일반 랜덤 방식이랑 확실히 틀려 가끔
재미 보는데 기다리기 짜증나면 기본 택시비 정도로 만날 수 있음
 

4. 만*어*
 
최근에 누가 기혼녀 만난 후기썰 올려 유명세 탄 곳으로
짧은 거리순으로 먼저 매칭돼서 경쟁타며 시간뺏길 염려가 적음
요즘 유행하는 채팅이고 만나서 꽁떡하기까지는 여기가 가장 쉽다
조건거는 일부 생계형 여성들 차단하고 대충 쪽지만 몇개 날려도
바로바로 답장옴 의외로 오전에도 많고 여자들도 찾기 귀찮으면
가까운 거리순으로 살펴보기 때문에 기다리면 쪽지도 먼저 온다
 
(좌표: https://bit.ly/3t1vbiq  (PC 가능))


지금 대학생들 공강 많아서 사람도 많고 나는 4번 같은 경우가
귀찮게 설치 안해서 좋고 목적이 확실한 애들로 걸러져 있어서 쉽다
간혹 근거리에 30대 후반이 보이기는 하는데 지금은 들어가서 근거리
접속자만 봐도 20대 여자가 더 많다는걸 확실히 알 수 있다
전체 22,401 / 1 페이지
알림 0